더운 날씨에 반려견을 준비시키는 방법

· 2019년 5월 16일
더운 날씨에 반려견의 건강을 지키려면 충분한 수분 공급, 털 미용, 기생충 제거가 필요하다. 

더운 날씨에 반려견을 준비시키는 방법을 알아보자. 더운 날씨에 반려견은 사람보다 좀 더 힘든 시간을 보낼 수도 있다. 따라서 이들이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미리 준비를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더위, 여행, 태양과 휴가와 연관된 모든 것은 반려견에게 매우 어려운 일이 될 수 있다.

열대 지방에 사는 사람을 제외한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가장 좋은 계절은 여름이다. 하지만 반려견에게는 뜨거운 열기가 불편하거나 매우 힘들 수 있다. 이것이 바로 반려견을 태양이 내리쬐는 휴가 장소로 데리고 가기 전에 철저한 준비가 필요한 이유이다. 이제부터 반려견을 여름에 준비 시키는 방법을 알아보도록 하자!

더운 날씨에 대비해야 하는 이유

여름이 반려견에게 힘든 계절이 될 수 있는 몇 가지 이유들이 있다. 더위, 여행, 잦은 외출과 같은 것들이다. 이것은 반려견에게 문제를 유발할 수 있는데, 그 이유는 이러한 행동들이 일상에서 벗어난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더운 날씨로 힘들어하는 반려견(또는 다른 반려동물)을 도와줄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미리 준비를 할 수 있는 것들이 있다. 털을 잘라주거나 수분 공급을 충분히 해주고 기생충을 박멸해주는 것 등이다.

더 읽어보기: 여름철에 반려견이 걸릴 수 있는 감염

더운 날씨에 반려견을 준비시키는 방법

수분 공급

수분 공급은 여름 동안 반려견의 건강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더울 때 야외에 있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한번 생각해 보자. 사람에게도 힘들지만 개에게는 더욱 힘들 수 있다. 개는 열기에 훨씬 더 민감하기 때문이다.

다행히 동물용품점에서는 휴대가 가능한 반려견 전용 물통과 물 그릇을 판매하고 있다. 이런 것이 있다면 야외에 나가서도 반려견에게 충분한 수분 공급을 해 줄 수 있다.

더운 날씨에 필요한 반려견 털 미용

여름이 시작되려 할 때 미용을 받는 것이 좋다. 대부분의 견종은 좀 더 시원하게 지내기 위해 털을 깎아야 한다. 하지만 미용 비용이 다소 비쌀 수도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는 것이 좋다. 때로는 겨울 동안 보온 역할을 했던 죽은 털을 제거하기 위해 빗질만 해줘도 충분한 경우도 있다.

더운 날씨에 반려견을 준비시키는 방법

보호자가 여행을 갔다면, 반려견은 어떻게 해야 할까?

이것은 반려동물을 키우는 보호자들이 여행을 계획할 때 가장 걱정하는 부분 중 하나이다. 몇 가지 방법이 있는데 믿을 수 있는 지인이나 친구에게 맡기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이 경우 반려견을 지인에게 맡기기 전에 서로 만나는 기회를 가지도록 해주는 것이 조다. 보호자는 그 사람을 믿지만 반려견 입장은 다를 수 있기 때문이다. 처음 보는 사람에게 맡기는 경우 반려견이 스트레스와 불안감을 느낄 수 있다.

애견 호텔에 맡기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호텔을 선택할 때는 잘 알아보고 결정하는 것이 좋다. 어떤 호텔은 약속한 관리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미리 호텔에 방문해서 깨끗하고 반려견이 충분히 행복하게 지낼 만큼 공간이 넓은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반려견과 함께 여행가기

여행은 반려견에게 매우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 예를 들어, 대부분은 차에 탔을 때 멀미를 느낀다. 따라서 반려견을 휴가에 동행하기로 결정했다면 일단 계획을 잘 세우고 수의사와 상담을 통해 필요한 사전 준비를 하는 것이 좋다.

더 읽어보기: 더운 날 반려견의 식욕이 떨어지는 이유

반려견과 함께 여행가기

여행 전에 반려견이 차량 탑승과 캐리어에 실리는 것에 익숙해지도록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짧은 거리 여행부터 시작하거나 짧은 여행을 여러 번 다녀보는 것도 좋다. 여행이나 차량 탑승에 익숙해지면 장거리 휴가를 떠날 때 반려견이 훨씬 편안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더운 날씨에 반려견 건강 관리

여름이나 원래 기후가 따뜻한 지역에 사는 반려견들은 야외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다. 그리고 그로 인해 훨씬 더 많은 다른 개들과 교류하게 된다. 따라서 전염을 막기 위해 사전에 기생충 예방약을 다 먹여두는 것이 좋다.

목욕 및 수영

반려견이 수영장이나 바닷속에 들어가도록 강요해서는 안 된다. 수영을 좋아하는 개도 있지만 모든 개가 그런 것은 아니다. 반려견이 무서워한다면 절대로 물 안에 들어가도록 강요해서는 안 된다. 이것은 트라우마가 될 수 있다. 또한, 물에서 나온 다음 털을 제대로 말려주는 것도 중요하다.

몇 가지 간단한 대비만 하면 반려견을 여름 또는 더운 날씨에 준비시킬 수 있다. 그렇게 하면 반려견은 보호자 그리고 가족들과 함께 훨씬 더 좋은 시간을, 편안한 휴가를 보낼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