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운 날 반려견의 식욕이 떨어지는 이유

2019년 5월 5일
개의 신진대사는 고온의 영향을 받는다. 그렇기 때문에 신선한 물과 수분이 있는 음식을 제공하여 수분을 유지하도록 해주어야만 한다.

여름이 다가옴에 따라, 반려견의 식욕이 떨어지는 것은 아주 흔한 일이다. 일반적으로, 기온의 상승 때문이라고 여겨지지만, 낮이 더 긴 것도 결정적인 요인이다. 오늘은 더운 날 반려견의 식욕이 떨어지는 이유를 분석하고 식욕을 돋우는 방법도 배워볼 수 있다.

날이 더울 때, 반려견은 왜 잘 먹지 않는 걸까?

대부분 개는 여름철에 눈에 띄게 적게 먹는다. 하지만, 이들의 식욕은 봄의 후반기부터 이미 감소하기 시작한다. 식욕은 서서히 떨어지기 때문에 때때로 주인들은 몇 주가 지나서야 알아차리기도 한다.

왜 이런 식욕 부진이 생기는 것일까? 더위는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특별한 주의가 필요한 반려동물의 몇몇 습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여름철 탈수와 열사병은 가장 큰 위험 중 하나이다. 그뿐만 아니라, 개는 더 자주 피로를 느끼고 신체 활동이 줄어들 것이다.

인간과 달리, 개는 피부를 통해 땀을 흘리지 않는다. 개의 땀샘은 발바닥에만 있다. 체온을 조절하기 위해, 개는 숨을 헐떡이며 더위를 식힌다.

날씨가 매우 더울 때는, 개는 먹는 것보다 더 많은 물을 마셔야 하는데, 물은 그들이 더위를 식히는 데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반려견의 여름 식단

빛도 반려견의 식욕에 영향을 미친다

앞서 말한 바에도 불구하고, 여름철 반려견의 식욕이 떨어지게 하는 것은 고온뿐만이 아니다. 비록 이 현상에 대한 정확한 해명은 없지만, 하루 중 해가 더 긴 시간 뜨는 때면 자연적으로 음식 섭취를 줄이는 포유동물이 많다는 사실이 관찰되었다.

겨울이 시작되고 낮이 짧아지면, 동물들은 더 많이 먹는다. 뇌는 해가 짧아짐을 겨울의 도래와 연관시킨다고 추정한다. 이는 내분비계에 메시지를 촉발하게 되어, 영양분을 저장하고 식량 부족에 대비하기 위해 신체에 신진대사를 가속하도록 명령한다.

반대로, 해가 떠 있는 시간이 길고 먹이가 풍족할 때는, 신진대사가 정상 수준으로 돌아온다. 이는 식욕의 저하뿐만 아니라 평소보다 평온한 행동에도 반영된다.

날이 더울 때, 반려견이 먹지 않는다면?

첫째, 여름에 반려견의 식욕이 떨어지는 것은 당연하다는 것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더운 날 반려견이 먹지 않는다면 먹이를 먹으라고 강요하는 것은 권장하지 않으며 효과적이지도 않다. 반려견의 체중이 줄어드는 것을 막고 영양실조의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막기 위해 방심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여름철 반려견에게 먹이를 주는 방법

반려견 먹이

수분 섭취를 강화하자

반려견은 일 년 내내 신선하고 깨끗한 물을 마셔야만 한다. 그뿐만 아니라, 온도가 올라가기 시작할 때, 그들의 수분 섭취를 강화해야만 한다. 그러기 위해서, 예를 들어, 과일 주스와 같은 건강하고 신선한 음료로 반려견이 더 많은 수분을 섭취할 수 있도록 장려할 수 있다.

또한 체내 수분을 증가하고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요구르트와 케피르를 주는 것도 좋다. 이러한 천연 활생균은 장내 세균총을 보충하고, 소화를 개선하며, 면역 체계를 강화하는 데 탁월하다.

수분기 있는 음식을 주자

여름철에 수분기 있는 개 사료는 반려견에게 정말 좋다. 한편으로는, 건사료보다 기분 좋은 향과 질감으로 입맛을 돋운다. 다른 한편으로는, 수분기 있는 사료는 반려견의 정상적인 식단에 좋은 수준의 수분을 첨가함으로써 몸에 좋다.

한 가지 좋은 선택은 반려견을 위해 자연적이고, 유기농 식품을 이용해 집에서 음식을 직접 만드는 것이다. 반려견이 달걀, 닭고기, 생선, 시리얼과 같은 특정 재료에 알레르기가 없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반려견의 식단을 바꾸기 전에 반드시 믿을 수 있는 수의사와 상의해야만 한다.

그 밖에도, 반려견의 음식에 물이나 닭고기 수프를 첨가하는 등 더 간단한 해결책을 선택할 수도 있다. 그 결과, 물에 적신 사료로 죽을 만들게 될 것이다. 개에게 먹이기 전에 반드시 식히는 것도 잊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