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에 흔히 걸릴 수 있는 반려견 질환 6가지

2019년 8월 24일
안타깝게도 가을은 반려견에게 위험한 계절이다. 기온이 내려가기 시작하며 반려견들은 가을에 병에 걸리기 쉽기 때문이다.

가을은 많은 사람이 사랑하는 계절이지만 반려견이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은 계절이기도 하다. 단풍이 물들며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가을에 조심해야 할 반려견 질환 6가지를 알아보자.

안타깝게도 가을은 반려견에게 위험한 계절이다. 가을에 걸리기 쉬운 반려견 질환 종류는 다음과 같다.

가을에 흔히 걸릴 수 있는 반려견 질환 6가지

1. 반려견 질환 원인인 면역력 약화

다른 동물처럼 개도 가을이면 면역력이 저하한다. 일사량 감소로 체내 비타민 D 수치가 낮아지면 면역체계가 약화하기 때문에 개도 이 시기쯤 자주 병을 앓는다.

기온 변화로 발생하는 면역력 약화는 충분한 영양 섭취로 완화할 수 있다. 필요한 영양분을 섭취하여 면역체계 약화를 예방하도록 한다.

2. 리슈만편모충증

개의 면역체계가 약화하는 가을은 특히 박테리아나 바이러스에 감염될 확률이 높다.

리슈만편모충증은 늦여름 모래파리에게 물려 걸리는데 몇 주 만에 급속도로 병이 확산한다. 진행 속도가 빠른 질환이므로 보호자가 증상을 신속하게 포착하여 병원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가을에 흔히 걸릴 수 있는 반려견 질환 6가지

3. 켄넬코프

켄넬코프는 개의 기관기관지염을 말하며 가을에 가장 흔히 걸리는 반려견 질환이기도 하다. 개들끼리의 접촉이 잦은 반려견 공원이나 켄넬 공동 사용 등이 감염을 가속할 수 있다.

켄넬 코프는 독감처럼 전염성이 강하며 기침, 재채기는 물론 고열까지 유발할 수 있다. 며칠 만에 치료하는 경우도 있지만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서는 병원을 방문한다.

4. 기생충 관련 반려견 질환

기생충 감염은 늘 조심해야 하지만 가을에 그 위험도가 높다. 벼룩과 진드기가 죽을 만큼 춥지 않기 때문에 개들끼리 전염될 수 있다.

또한 각종 전염성 질병을 퍼뜨리는 벼룩과 진드기는 완벽히 제거하기 어렵기 때문에 미리 예방하는 방법을 알아두는 것이 최선이다.

5. 골관절염

유감스럽지만 골관절염은 노견에 자주 나타나는 질환으로 고통을 달래줄 완치법마저 없다. 보호자가 해줄 수 있는 일은 증상을 완화하는 것뿐이다.

쌀쌀한 가을이 되면 골관절염에 걸린 개들은 통증을 더 많이 느끼므로 편안한 쿠션에 눕히고 따뜻한 담요로 따뜻하게 해준다. 산책하러 나갈 때는 개에게 옷을 입힌다. 비가 올 때도 마찬가지로 우비를 입혀서 데리고 나가도록 한다.

더 읽어보기: 노견에게 필요한 영양소

반려견 질환 기생충

6. 털갈이

털갈이는 질환은 아니지만 반려견의 건강에 영향을 미친다.

개들은 일 년 내내 털이 빠지지만 환절기, 특히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시기에 가장 심하게 털갈이를 한다.  체온을 낮춰줬던 얇고 가벼운 여름털이 빠지기 때문이다.

더 읽어보기: 악몽 같은 개의 털갈이 시기

가을이 되면 찬바람으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굵은 털이 난다. 털갈이가 시작된 것 같으면 빗질로 죽은 털을 제거하고 새털이 건강하게 나도록 돕는다.

오래된 털을 제거하지 않으면 진드기가 번식하여 물집이나 알레르기와 같은 피부병이 생길 수 있다.

가을에는 반려견 체온을 따뜻하게 하며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를 피해야 한다. 또한 비타민 D, C와 D가 풍부한 먹이를 제공하면 면역체계 약화를 피할 수 있다.

가을에 반려견의 약해진 것 같다고 겁먹지 말자. 평범한 증상일 수도 있지만 상태가 악화한다면 즉시 병원에 데려가도록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