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사는 사람들이 동물을 입양하면 좋은 점

반려동물은 보호자의 외출을 "강요"함으로써 보호자와 타인의 교류에 도움을 준다. 보호자의 자존감을 높여주고 책임감을 느끼게 해 준다. 이 두 가지는 혼자 사는 사람들에게 매우 도움이 된다.
혼자 사는 사람들이 동물을 입양하면 좋은 점

마지막 업데이트: 27 10월, 2019

혼자 사는 사람들이 반려동물을 입양하면 좋은 점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반려동물 입양은 오랜 시간 동안 함께할 수 있는 동거인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현명한 선택이 될 수 있다. 집에 돌아왔을 때 따뜻하게 반겨주는 누군가가 생기는 것이다. 반려동물과 함께하면 혼자서는 경험하기 힘든 멋진 일들이 많이 생기게 된다.

혼자 사는 사람들이 동물을 입양하면 좋은 점

반려동물과 함께 사는 것의 장점 중 하나는 동물은 절대로 사람을 나이나 결혼 여부로 “차별”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리고 혼자 사는 사람이 강아지나 고양이를 입양하는 것은 정서적 건강에 매우 큰 도움이 된다. 다양한 장점 중에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포함된다.

1. 외로움을 잊을 수 있다

비혼을 결심했다고 외로움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 것은 아니다. 이럴 때 가장 좋은 방법은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것이다! 그렇다! 텅 빈 집에 돌아왔을 때 꼬리를 흔들며 또는 야옹 소리를 내며 쓰다듬어 주길 바라는 누군가 당신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동물은 사랑이 넘치고 계속해서 애정과 고마움을 표현한다. 특히 과거에 굶주림, 추위, 폭력에 노출된 기억을 가지고 있는 동물이라면 더욱 그러하다. 의심의 여지 없이 반려동물은 외로움을 느끼는 사람들에게 최고의 동반자가 되어 준다.

혼자 사는2

2. 타인과 교류할 기회를 만들어 준다

어느 순간 새로운 사람 친구가 필요하거나 어쩌면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게 될 수도 있다! 반려동물과 함께 산책을 하다가 낯선 사람과 대화를 시작하게 될 수도 있다. 동물은 “좋은 매개”가 될 수 있다. 

반려동물과 함께 산책을 하는 것은 사람을 좀 더 사교적인 성향으로 만들어 줄 수 있다. 다른 사람들과 교류를 하고 낯선 사람과 대화를 나눌 기회를 준다. 그리고 사랑스러운 반려견에 대한 자랑도 할 수 있다!

3. 자존감 향상에 도움이 된다

혼자인 사람이 반려동물을 입양하면 누릴 수 있는 혜택 중 또 다른 하나는 바로 자존감 향상이다. 고양이나 개 입양은 다소 나이가 많은 혼자 사는 사람에게도 권장하는 일이다. 이들은 너무나 유쾌한 동반자가 되어줄 것이다.

동물은 멋지다! 그들은 사람들의 기분을 좋아지게 만들어준다. 기분이 나쁜 날이거나 우울하고 슬플 때, 나쁜 소식을 들었을 때. 동물의 사랑스러움은 위안을 주고 미소 짓게 만들어준다. 

4. 매일 운동할 기회를 준다

매우 활동적인 사람이거나 또는 너무 움직임이 없는 생활 습관을 탈피해야 하는 사람이라면 반려동물은 최고의 선택이 될 수 있다! 캐니크로스 경기 또는 개가 끄는 자전거 타기 경기인 바이크조링에 참여할 수도 있다.

혼자 사는3

하지만 반려견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 위해 보호자가 뛰어난 운동 실력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공원, 해변, 동네를 하루에 몇 번 정도 산책하는 것 만으로도 충분할 수 있다. 과체중이라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될 것이다. 운동은 헬스장에서만 하는 것이라는 생각을 버리도록 하자.

5. 혼자 사는 사람에게 반려동물은 좀 더 큰 책임감을 가지도록 한다

혼자서 살아간다는 것은 집안에서 스스로 해야 할 일이 좀 더 많다는 의미이다. 물론 그것 만으로도 충분히 힘들 수도 있다. 하지만 때로는 좀 더 큰 책임감, 예를 들어 돌봐야 하는 누군가가 있는 것은 멋진 일이 될 수 있다.

반려동물 입양은 엄청나게 큰 책임감이고 약속이다. 동물은 음식, 애정, 편히 쉴 장소, 놀이가 필요하다. 그리고 보호자만이 그 모든 것을 제공해줄 수 있다!

마지막으로 스스로 반려동물로 어떤 종류가 가장 적합할지 잘 고민해봐야 한다. 반려견을 원한다면 산책의 필요성을 꼭 기억해야 한다. 그리고 이들은 혼자 있는 시간을 좋아하지 않는다.

고양이를 원한다면 그것도 좋은 생각이다. 이들은 좀 더 독립적인 동물이기 때문이다. 산책이 필요 없고 하루 종일 혼자 집에 있는 것도 아무 문제가 없다.

이 글은 어떤가요?
입양하지 못하더라도 동물을 도울 수 있다!
My Animals그것을 읽으십시오 My Animals
입양하지 못하더라도 동물을 도울 수 있다!

'동물 유기'라는 악은 여전히 널리 펴져 있다. 때로는 길에서 마주치는 동물들을 전부 집이나 보호소로 데려가고 싶기도 하지만 사실상 불가능하다. 동물을 한 마리 입양하기도 어려운 사람들도 있다. 걱정하지 말자. 입양하지 못하더라도 동물을 도울 수 있다!



  • Gómez G, L. F., Atehortua H, C. G., & Orozco P, S. C. (2007). La influencia de las mascotas en la vida humana. Revista Colombiana de Ciencias Pecuari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