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의 치매 증상과 치료법

2019년 7월 9일
고양이 치매는 뇌에 손상이 생기면서 주변 환경에 대한 학습 능력이나 이해력이 떨어지는 증상을 말한다.

세월에 따라 반려동물의 습성과 건강에 변화가 생긴다. 이 글에서는 뇌 노화나 손상으로 인지 능력이 떨어지는 고양이의 치매 질환에 관해 알아보자.

고양이의 치매는 어떤 질환인가?

고양이 인지 기능 장애 증후군이라고도 불리는 고양이 치매는 10살~15살 이상 된 노령묘에게 주로 발병하는 질환이다.

고양이 뇌가 노화되거나 손상되면 학습력과 기억력이 저하되기 시작한다. 이는 반려묘 삶의 질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보호자의 관심과 올바른 대처가 필요하다.

치매에 걸린 고양이의 행동 변화가 공격성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뇌 기능 이상으로 반응과 이해력이 떨어지면서 배변 실수를 하기도 한다.

고양이의 치매 증상

노령묘는 당연히 아기 고양이와 다르다. 나이가 들면서 행동이나 성격이 달라지는 것은 흔한 일이지만 보호자가 주의 깊게 지켜봐야 할 증상이 몇 가지 있다.

1. 혼동 및 방향 감각 상실

걸음이 이상해지거나 머리를 흔들며 멍하게 있는 모습을 보이거나 한 곳을 빙빙 돌고 먹이 그릇이나 화장실을 못 찾고 헤매기도 한다.

더 읽어보기: 고양이가 아플 때 보이는 행동과 증상

고양이의 치매 증상과 치료법

2. 청결 문제

건강한 고양이는 스스로 털 관리를 하며 청결을 유지하지만 건강에 이상이 생기면 그러한 행동을 그만둔다. 치매에 걸린 노령묘도 청결 관리를 하는 습관을 잊어버려서 평소보다 더 지저분해 보일 수 있다.

3. 행동 변화

고양이 치매는 성격과 습관을 완전히 바꾸기도 한다. 이전보다 관심을 갈구할 수 있고 아예 그 반대로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일 수도 있다.

밤에 더 잘 수도 있지만 노령묘의 평균 수면 시간이 16시간~18시간이라는 점을 기억하자. 또한 장난감이나 먹이에 대한 관심이 떨어질 수도 있다.

밤에 발정이 난 것처럼 울기도 하지만 이때 고양이가 바라는 것은 보호자의 사랑이다.  치매로 인해 주인과 떨어지지 않으려는 고양이들도 있다.

더 읽어보기: 소염제는 개와 고양이에게 치명적일 수 있다

고양이 치매 치료

고양이의 치매 치료 및 돌보기

우선, 누구도 세월을 이길 수 없다는 점과 고양이 치매 질환은 완치할 수 없다는 사실을 인정하자. 보호자가 할 수 있는 일은 증상 완화 또는 예방 차원의 노력뿐이다. 수의사가 처방하는 약물도 인지력 저하를 완화할 뿐이며 완치는 불가능하다.

치매에 걸린 고양이를 위해 보호자가 할 수 있는 일은 이전보다 더 정성을 다해 돌보는 것이며 다음과 같은 방법을 참고하면 유용할 수도 있다.

  • 집 안의 가구나 물건 위치 바꾸지 않기
  • 젖은 천으로 몸을 살짝 닦아주며 고양이 청결 유지하기
  • 차분하게 인내심을 가지고 고양이와 놀아 주기
  • 고양이가 다니기 편하도록 계단이나 경사로 설치하기
  • 나이에 맞는 먹이 급여하기

노령묘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보호자의 관심과 사랑이다. 사랑으로 병의 진행도 막을 수 있으니 너무 오랜 시간 반려묘를 혼자 두지 말고 항상 사랑을 표현하는 데 주저하지 말자.

Vite, C. H., & Head, E. (2014). Aging in the canine and feline brain. Veterinary Clinics of North America – Small Animal Practice. https://doi.org/10.1016/j.cvsm.2014.07.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