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새로운 집에 익숙해지도록 돕는 방법

2019년 7월 25일
새로운 반려동물 주인들은 자신의 새 강아지에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 모를 것이다. 하지만, 새로운 가족이 된 강아지 또한 그의 새로운 집에 익숙해져야 한다는 사실을 명심하자.

강아지가 새로운 집에 익숙해지도록 도울 수 있을까? 새로운 것은 많은 사람에게 불확실성을 의미한다. 우리를 불안하게 만들고 심지어 겁에 질리게 할 수도 있다. 이건 반려동물에게도 마찬가지이다.

집에 새로운 강아지를 데려오는 것은 가족에게 많은 즐거움을 줄 수 있다.  하지만 동물에게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모를 완전히 새로운 경험이다.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알고 싶은가?

강아지가 새로운 집에 도착했을 때

강아지가 새 집에 즉시 익숙해지도록 돕기 위해 따를 수 있는 몇 가지 조언이 있다. 몇 분 안에 적응할 수 있으리라고 기대해서는 안 된다. 며칠이 걸리는 과정이다. 그러니 인내심을 가지고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반려견에게 자신만의 공간을 주자

우리의 친구는 집안의 스타가 되는 것이 보통이다. 너무 귀엽고 작기 때문이다! 그를 늘 안아주고 싶을 것이며 쓰다듬어 주기 위해 부르면 올 수 있도록 훈련하고 싶어질 것이다. 인내심을 갖고, 침착을 유지한 채 그들에게 시간을 주자.

앞으로 강아지에게 명령을 가르치고 쓰다듬어 줄 시간은 충분히 있을 것이다. 생각해 보자. 아직 여러분을 모르기 때문에 낯설게 느끼고, 집 안을 돌아다니며 냄새를 맡고, 살펴보고, 지낼 곳을 보는 것을 더 좋아한다.

강아지를 잠시 내버려 두자. 그리고, 만약 집에 아이들이 있다면 똑같이 하도록 알려 주자.

집을 단장하자

새 강아지를 집으로 데려오기 전에, 집 안에 강아지의 보금자리를 준비해야만 한다. 물그릇, 먹이, 침대를 위한 공간을 마련하자.

강아지가 새로운 집에 익숙해지도록 돕는 방법

여러분이 강아지를 집에 데려오는 즉시 강아지를 음식과 물 옆 바닥에 놓아둔다. 강아지를 안전하게 느끼도록 들어서 나르는 것도 좋은 생각이다.

그렇게 하면 강아지들은 그 물이 자신의 것이며 마셔도 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집에 도착하자마자 목이 마를지도 모른다.

그러고 나서, 강아지의 침대를 보여주자. 쓰다듬어 주면서 침대를 둘러보도록 하자. 하지만, 앞서 언급했듯이, 만약 강아지가 다른 곳으로 가고 싶어 하면, 그것도 과정의 일부이기 때문에 둘러보게 내버려 두자.

가족들에게 소개하자

만약 집에 사람이 더 있다면, 가족 모두가 개별적으로 강아지와 인사를 나누게 하자. 아무도 소리를 지르는 일이 없이 온화한 동작으로 인사를 나누도록 해야 한다.

누구든 품에 안고 쓰다듬으며 부드럽게 속삭일 수 있다. 집에 사람이 너무 많으면, 시간을 나누어 만나는 것이 가장 좋다. 이는 강아지가 압박감을 느끼지 않도록 도와줄 것이다.

집 안을 조용하게 유지하자

강아지가 집에 온 후 처음 며칠 동안은 아무것도 옮기지 않도록 하고, 방문객을 받거나 파티를 열지 않도록 하자. 개는 규칙적인 동물이고 차분하고 편안한 환경에서 일상을 만들 수 있어야 한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위험으로부터 보호하자

강아지는 아기와 같고, 호기심은 약점이 될 수도 있다. 모든 것이 새롭기 때문에 모든 것을 탐구하고, 알고, 냄새 맡고, 보고, 만지고 싶어 한다.

만약 집에 청소 용품처럼 강아지를 다치게 할 수 있는 무언가가 있다고 생각되거나, 혹은 깨물거나 다치게 할 수 있는 무언가가 있다고 생각된다면, 위험으로부터 보호하자. 모든 것을 면밀하게 살펴보는 것을 통해 어떤 위험도 피하도록 하자.

침대 위 강아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어떤 케이블이라도 강아지의 손에 닿지 않게 하는 것이다. 필요한 경우, 집에 아기가 있을 때와 같이 플러그를 덮어라. 작은 예방책 하나하나가 도움이 된다. 훈련하는 중에, 만질 수 있고 만질 수 없는 것을 가르칠 수 있다.

인내심을 갖자

여러분과 강아지 둘 다 적응하는 데 시간이 걸리는 게 보통이다. 아직 밖으로 나갈 나이가 아니기 때문에, 다른 곳에서 용변을 보아야 하는 것도 사실이다. 아마 집 안에서 용변을 볼 가능성이 크다. 그래도 꾸짖지 말자. 대신에 산책하러 나갈 수 있을 만큼의 나이가 될 때까지 신문을 집 안 구석구석에 놓아두도록 하자.

강아지가 사용하지 않더라도, 꾸짖지 말아야 함을 강조한다. 꾸짖음은 강아지의 신뢰에 손상을 줄 수 있으며, 주인에 대한 애정 대신에 두려움을 발달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걱정할 필요는 없다. 밖에서 용변을 보고 신발을 물어뜯지 않는 법을 배우게 될 것이다. 그냥 좀 시간이 걸릴 뿐이다.

집에 새 강아지를 들이는 것은 감당하기 위해 준비해야만 할 몇 가지 좌절감을 안겨주게 될 것이다. 이 조언들은 좌절감을 다루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그리고 집에 새로운 친구를 들이게 된 것을 축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