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베리아스라소니가 바르셀로나에 나타났다?

2019년 3월 11일
이 스라소니는 2016년경 포르투갈 남쪽에 있었다. 바르셀로나에 진출하기 위해 약 1,000km(620마일)를 여행했다. 얼마나 많은 이런 고양잇과의 동물들이 차에 치이는지를 생각해보면 더욱더 놀라운 일이다.

2018년 5월 29일, 바르셀로나에서 사람들에 의해 이베리아스라소니가 발견된 후 경보가 울렸다. 몇몇 시민들이 목격을 보고했고 카탈루냐 정부의 환경보호국은 멸종 위기에 처한 이 종의 사진을 몇 장 찍는 데 성공했다. 공식적으로 바르셀로나 또는 카탈루냐에서 이베리아스라소니가 마지막으로 목격된 지 한 세기가 넘었다.

많은 사람이 동물원에서 탈출한 유라시아 스라소니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 종은 훨씬 더 크고 더 밝고 더 선명한 색을 띠는 털을 가지고 있다.

바르셀로나에서 이베리아스라소니를 잡았을까?

목격된 지 약 4일 후, 이베리아스라소니 보존 전문가팀은 이 동물을 잡으려고 시도했다. 전문가팀은 스라소니를 자연 서식지로 돌려보낼 방법이 있는지 알고 싶었다.

하지만 어느 쪽이든, 이베리아스라소니가 바르셀로나에 머무를 수는 없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6월 6일, 그 팀은 마침내 수컷 이베리아스라소니인 리티오를 바르셀로나의 도시 바로 남쪽의 한 자치 주에서 붙잡았다.

보존팀은 동물에 대한 어떤 세부사항도 새어나가지 않게 하기 위해 정말 조심스러웠다. 그들은 리티오를 잡기 위해 사용하였던 토끼 우리 때문에, 이제 리티오는 안전하고 건강하다고 말했다.

바르셀로나의 이베리아스라소니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게 될까?

이베리아스라소니 팀의 목표는 안달루시아에 있는 스라소니 사육 센터 중 한 곳으로 이 동물을 옮기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그들은 이 동물을 관찰하고, 필요한 검사를 하고, 야생으로 다시 돌아가기 전 건강한 상태인지 확인할 수 있다.

그 후, 이 팀은 바르셀로나 같은 도시 지역에서 멀리 떨어진 포르투갈에서 이베리아스라소니를 자유롭게 풀어줄 계획이다.

이 스라소니는 운이 좋게도 도시에 있는 동안 차가 그를 덮치지 않았다. 또 다른 대안은 스페인 남부의 시에라 모레나로 가게 하는 것이다.

보존팀은 심지어 이 동물들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요소가 전혀 없는, 충분한 공간을 가진 이 종의 보호구역 중 한 곳으로 보낼 수도 있다.

속보: 이베리아스라소니가 바르셀로나에 나타났다?

바르셀로나까지 어떻게 갈 수 있었을까?

리티오는 감금되어 길러진 많은 이베리아스라소니처럼 GPS 목줄을 가지고 있었다. 그들은 2014년 포르투갈 남부에서 이 스라소니를 풀어줄 때 GPS 목줄을 씌웠다.

그러나, 2016년의 한 시점부터 이 장치가 작동을 멈추었고, 그는 여전히 같은 지역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놀랍게도, 그는 2년 만에 약 1,000km(620마일)를 여행했다.

그 목줄은 자료를 보내지 않았지만, 환경 보호론자들은 목줄이 정보를 저장해서 리티오의 놀라운 여정을 되짚어 볼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리티오의 이야기는 켄타로의 이야기와 별반 다르지 않다. 켄타로는 톨레도의 산에서부터 어떻게든 포르투갈 북부까지 도달한 스라소니였다.

켄타로의 굴곡이 많았던 이동 경로는 스페인 북부를 거쳐 포르투갈로 내려가기까지 3,000km(1,860마일) 이상을 이동하게 했다.

그러나, 켄타로의 이야기는 슬픈 결말을 가지고 있다. 여정이 끝날 무렵, 그는 포르투 근처에서 차에 치였다.

리티오의 이야기는 더 행복한 결실을 보는 것 같다. 연구팀이 그를 풀어준 후에 또 다른 위험한 여행을 하지 않기를 바란다.

속보: 이베리아스라소니가 바르셀로나에 나타났다?

왜 연구팀은 이베리아스라소니를 풀어주었는가?

이베리아스라소니 번식 센터는 매우 효과적이었다. 그들이 매년 수백 마리의 스라소니를 풀어준다는 사실은 분명한데, 그중 일부는 동물원에서 나온 것이다. 그들은 야생에서 이 스라소니들을 기르는데, 그 종의 증가를 돕기 때문이다.

이베리아스라소니는 가장 큰 멸종위기에 처해있는 스라소니 종이다. 또한, 분명히 아무르 표범과 마찬가지로, 모든 몸집이 큰 고양잇과 동물 중 가장 멸종위기에 처한 종 중 하나이다.

불행히도, 이베리아스라소니는 여전히 살아남기 위해 애쓰고 있다. 토끼들이 질병으로 죽어가고 있는데, 이로 인해 이 스라소니는 주요 먹이 공급원을 잃게 되었다. 마찬가지로, 이 동물들이 안전하게 길을 건널 수 있는 충분한 야생동물 교차로가 없다.

불법 사냥과 독살은 더는 이 종에게 중요한 문제가 아니지만 여전히 그들 모두를 보호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한다.

이들의 유전자 풀을 다양하고 생산적으로 유지하는 것은 이들의 생존을 위해 필수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