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복제의 장단점

2020년 2월 13일
동물 복제는 엄청난 과학 기술의 발전으로 가능해졌지만 최근 몇 년 동안 가장 논란이 많기도 했다.

이 글에서는 동물 복제의 장단점을 알아본다. 동물 복제는 최근 가장 많은 논란을 일으킨 문제이긴 하지만 이러한 복제로부터 유전자이식동물을 얻을 수 있는 가능성은 현대 의학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유전자 변형 분야 덕분에 많은 질병에 대한 치료 기술이 상당히 발전했지만, 사실 많은 사람들이 자세한 내용을 알지는 못한다. 이 글에서는 복제가 무엇인지, 과학자들이 어떻게 유전자이식동물을 만들게 되는지 그리고 동물 복제의 장단점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설명하고자 한다.

동물 복제란?

동물 복제는 유전자 정보가 한 유기체에서 다른 유기체로 전달되는 과정이다. 흔히 유전자이식동물에 대해 이야기할 때, DNA의 전이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개인의 코드나 필수 유전 물질은 다른 사람에게 전달되지 않는다. 이 절차를 수행하기 전에 과학자들은 특정 유전자를 선택하고 추출하고 분리하는 일을 담당한다.

유전자를 통해 생성된 후손은 ‘전이 유전자’ 또는 ‘유기체’로 간주한다. 유전자가 변형된 특성을 보여주는 동물이라는 것을 의미이다.

동물 복제의 장단점

동물 복제는 모든 동물에게 가능할까?

이론적으로 과학자들은 유전 암호를 가진 모든 생명체를 복제할 수 있다. 그래서 모든 동물, 심지어 인간들까지도 유전자 전이를 겪을 수 있다.

지금까지 과학자들은 실험실에서 동물 복제를 실험하기 위해 다른 종을 사용해 왔다. 작은 곤충과 기생충에서부터 물고기, 새, 파충류 그리고 염소, 원숭이, 돼지, 양, 쥐, 토끼와 같은 포유류까지 실험에 사용했다.

그러나 과학자들은 가장 흔하게 유전자 변형 실험에 쥐를 사용한다. 이것은 대부분 쥐의 작은 크기, 다루기 쉬운 점, 그리고 감금된 삶에 얼마나 잘 적응하는지에 기인한다.

복제양 ‘돌리’의 탄생

돌리는 아마도 역사상 가장 유명한 유전자이식동물일 것이다. 1996년에 돌리를 복제했다. 돌리는 과학자들이 성인 세포핵의 유전 물질을 옮겨 복제한 최초의 동물이었다.

이 사건의 인기에도 불구하고 돌리는 과학 역사상 최초로 복제된 동물이 아니었다. 50년대에 처음으로 동물 복제의 과정을 거친 것은 사실 개구리였다.

동물 복제는 최근 가장 많은 논란을 일으킨 과학적인 발전 중 하나이다.

돌리의 탄생은 많은 논쟁을 불러일으켰고 전 세계적으로 복제를 대중화시켰다. 그것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논란의 여지가 많은 주제인데, 심지어 과학자들 사이에서도 이 문제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동물 복제의 장단점

동물 복제와 유전자이식동물처럼 논란이 많은 주제에 관해 이야기할 때 잠재적 위험뿐만 아니라 장단점을 평가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야 복제 관련 주제에 대해 더욱 합리적이고 균형 잡힌 시각을 유지할 수 있다.

동물 복제의 장점

  • 과학자들은 유전자 이식을 가능하게 하고 개선하기 위한 다른 실험을 개발했다. 이 연구는 종의 유전적 구성에 대한 인류의 지식을 크게 확장했다.
  • 게놈을 더 잘 이해함으로써 암과 같이 동물과 인간에게 영향을 미치는 질병에 대한 새로운 치료법의 개발을 진전시킬 수 있었다.
  • 의약품 생산도 유전자이식동물에 대한 연구로부터 이익을 얻었다. 과학자들은 유전자 조작의 진보 덕분에 가장 최근 세대의 약을 생산할 수 있었다.
  • 이식은 현재 환자들이 오랜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 장기 및 조직 이식에 혁명을 일으킬 수 있다. 재생 세포 치료용 줄기세포의 조달도 쉽게 할 수 있다.
  • 복제 기술은 또한 유전자은행의 창설을 가능하게 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인간의 영향으로 인해 많은 생명체가 생태계에서 사라지는 것을 막을 수 있을 것이다.

유전자 조작의 단점 및 위험

  • 유전자이식동물들은 다른 것 중에서 알레르기 반응에 더 취약할 수 있다. 원래 유전정보에 없던 특정 단백질의 출현 때문이다.
  • 아직 이 새로운 유전자가 유전체에서 차지하는 정확한 위치를 예측할 수 없다. 이 때문에, 한 개인에서 다른 개인으로 유전자가 전달되는 최종 결과를 예측하는 것이 항상 가능한 것은 아니다.
  • 유전자이식동물 개체 수를 엄격히 통제해야 한다. 그래서 각 생태계의 고유종을 위협하지 않는다.
  • 살아있는 생명체를 실험에 이용하는 것은 윤리적인 측면을 가지고 있다. 인간, 특히 과학자가 자연 그 자체를 어떤 점에서 간섭해야 하는지, 그리고 어떤 한계가 있어야 하는지에 관해 토론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