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이 햇볕을 쬐면 좋은 점

햇빛은 적절한 인체 기능 수행의 필수 요소이다. 마찬가지로 반려동물도 잠깐씩 햇빛을 쬐야만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이번 글에서 반려동물이 햇빛을 쬐면 어떤 효과가 있는지 알아보자.
반려동물이 햇볕을 쬐면 좋은 점

마지막 업데이트: 29 12월, 2020

반려동물도 반드시 햇볕을 쫴야만 건강하게 생활한다. 하지만 햇빛이 반려동물에게 얼마나 유익한지 모르는 사람들도 있다. 반려동물이 햇볕을 쬐면 어떤 점이 좋은지 알고 있는가? 만약 반려동물의 햇볕 쬐기 장점을 모른다면 이번 글을 자세히 읽어보도록 하자.

반려동물이 햇볕을 쬐면 좋은 점

햇빛은 몸이 제대로 기능하는 데 필수적인 요소다. 반려동물이 햇볕을 쬐면 건강상 어떠한 이점이 있는지 다음에서 이야기해보겠다.

체온 조절

추운 계절이 되면 온혈 동물은 온기를 찾게 된다. 기온이 떨어질 때 반려동물이 햇살을 즐기는 것도 바로 생리적 현상이라고 할 수 있다.

추위에 더 예민한 견종이 있는데 치와와 같은 소형 단모종이 다른 견종보다 추위를 심하게 탄다.

추위로부터 반려견을 보호하려면 잠자리 관리에 신경 쓴다. 다른 곳보다 온도가 낮지는 않은지 확인하고 적정 온도를 유지하도록 한다.

반려동물에게 보온성 좋은 옷을 입혀도 좋다. 현재 견종별 체형 특징을 고려한 다양한 원단과 디자인의 반려동물 의상이 판매되고 있다.

햇볕을 체온

면역계 강화

햇볕을 적당히 쬐는 것은 호르몬 기능을 활성화하는 데 기본이 된다. 햇볕을 쬐지 않으면 일상생활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

햇빛이 멜라토닌 분비에 필수라는 사실도 증명된 바 있는데 멜라토닌은 수면 호르몬으로 동물이 숙면하게 하며 면역체계를 활성화하는 작용을 한다.

기분 개선

햇빛은 반려견의 건강뿐만 아니라 기분 변화에도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 결과가 보고되기도 했다. 햇빛에 노출되면 행복 호르몬이라고도 불리는 세로토닌이 분비되어 사람처럼 좋은 기분을 유지하게 한다.

구루병과 관절통 퇴치

먼저 구루병은 동물의 뼈를 기형으로 만드는 질환으로 보통 강아지 때 발병하며 육안으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칼슘, 인과 비타민 D 결핍으로 뼈에 이상이 생긴 강아지는 다음과 같은 구루병 증상을 보일 수 있다.

  • 성장 저하
  • 꼬이고 길어진 뼈
  • 두꺼워진 관절
  • 치아 장애
  • 척추 기형

구루병은 셰퍼드나 도고 아르헨티나처럼 대형견 강아지들에게 흔히 발생하므로 해당 견종은 일광욕을 최대한 자주 하도록 한다.

또 햇볕을 쬐면 노견 질환 완화에도 도움이 된다. 나이가 들면 개는 주로 류머티즘성 질환으로 고통받으니 일광욕을 시키면서 증상이 완화하는지 관찰하도록 한다.

비타민 D 생성

구루병을 예방하려면 강아지의 체내 칼슘, 인과 비타민 D의 적정 수치를 유지해야 하는데 비타민 D는 일광욕으로 충분한 양을 채울 수 있다.

일광욕을 하면 체내 화학 반응이 일어나서 필요한 활성 비타민 D를 합성한다.

체내에서 합성한 비타민 D는 칼슘의 작용을 돕는데 일부 동물은 비타민 D 합성을 하지 못하기도 한다. 비타민 D 합성을 못 한다면 수의사가 콜레칼시페롤을 처방하거나 비타민 D 함량이 높은 건식을 권유할 수 있다.

체내 비타민 D 수치를 유지해야 하는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비타민 D는 반려견 식단에 필수로 포함돼야 할 영양소로 주요 기능은 다음과 같다.

  • 체내 균형 조절 보조
  • 칼슘과 인 함유
햇볕을 비타민 D

햇빛은 반려견 건강에 다양한 영향을 미치지만 자외선 노출의 위험도 생각해야 한다. 특히 해가 뜨겁게 내리쬐는 시간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주자.

또 수분 섭취도 충분히 해서 열사병에 걸리지 않고 일광욕을 즐길 수 있게 한다.

이 글은 어떤가요?
반려견의 뼈와 관절을 관리하는 방법
My Animals그것을 읽으십시오 My Animals
반려견의 뼈와 관절을 관리하는 방법

누구나 자신의 반려동물이 영원히 젊음을 유지하기를 바라지만, 그건 불가능한 일이다. 가는 세월을 막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하지만 적어도 반려견의 뼈와 관절을 관리함으로써 더 건강해질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다. 구체적인 방법을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