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형견을 위한 최고의 식단

2019년 6월 13일
특히 10kg에서 30kg 사이의, 각 종과 개들은 특정한 양의 음식이 필요할 것이다. 비록 대부분 개는 움직임이 많지 않은 생활방식을 가지고 있지만, 자신의 반려동물에게 알맞은 식단을 섭취하고 더 많은 운동을 시키는 주인들도 있다.

반려견에게 한 가지 종류의 음식만 주는 경우, 일반적으로 하루의 영양 필요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다. 반려견에게 필요한 무기질의 수에 영향을 미치는 많은 요인이 있다. 이 글에서는 중형견을 위한 최고의 식단에 대해 알아볼 수 있다.

이러한 품종 중 일부는 식단에 추가가 필요하거나 필요하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이 모든 건 해당 품종에 달려 있다. 이와 더불어, 중형견을 위한 균형 잡힌 식생활의 중요성과 중형견의 몸에 미치는 효과에 대해서도 조금 알아보고자 한다.

중형견이란?

중형견이란 무게가 10kg에서 30kg 사이인 품종을 말한다. 이런 개들은 그들이 사는 곳과 특정한 작업을 위해 길러진 목적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전문적인 활동을 할 수 있다.

이 개들의 대다수는 크기, 근육계, 그리고 팔다리의 길이 등에 공통된 특징을 가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정도 크기의 개는 다른 식단을 가져야 한다.

중형견들에게 좋은 식단은 그들이 일상생활에서 주어진 일을 잘 수행하기 위해 필수적이다. 그러므로 그들이 먹는 것은 소형이나 대형 품종과 완전히 다를 수 있다.

하지만, 우리가 일일 섭취량에 관해 이야기 할 때, 그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전문 영양학자들에 의해 권장되는 값에 관해서라면, 개들도 인간과 마찬가지로 그들의 생리학에 따라 차이가 있다. 따라서 모든 동물에게 같은 식단을 주는 것은 그들의 영양적 필요를 충족시키지 못할 수도 있다.

따라서, 우리는 하루 식사에서 그들이 얼마나 많은 단백질, 탄수화물, 설탕, 그리고 다른 필수 요소들을 섭취하는지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또한, 이러한 음식의 상당수는 늘 몸의 균형을 유지하는 데 기여하며, 이는 위장 질환이 생기지 않도록 막아준다.

사료 먹는 개

중형견의 식단은 왜 특별한가?

예상대로, 중형견은 소형견보다는 더 많은, 대형견보다는 더 적은 양의 음식을 소비한다. 한 때는, 이런 개들이 대개 근육을 발달하고 운동할 수 있는 공간이 충분한 정원이나 마당에서 생활했었다.

그러나 현대 생활에서 대부분의 경우, 그들은 매우 움직임이 적어지게 되었고, 이는 개들의 체중이 상당히 늘게 했다. 이러한 중형견을 위해 준비된 식단과 음식은 인간이 초래한 이 격차를 다시 돌려놓거나, 보완 또는 바로잡기 위해 노력한다.

뿐만 아니라, 중형견을 위한 적절한 식단은 그들의 몸의 전반적인 건강을 개선한다. 반려견의 혈액순환, 그들의 털 그리고 구강 건강을 개선한다. 이론적으로, 개는 하루에 두 번 먹이를 먹어야만 만족감을 느끼고 아침에 구토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가장 적합한 음식의 양은 개의 몸무게와 일일 운동량에 크게 달라진다. 10에서 15kg 사이의 개들은 하루에 190g 이상의 음식이 있어야 하는 반면, 몸무게가 더 나가는 개들은 약 385g의 음식이 필요하다.

강아지와 어린 개들은 더 많이 혹은 적어도 더 자주 음식을 섭취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하자. 그 이유는 그들의 몸이 다 자란 개들에 비해 더 활동적이고 신진대사가 빠르기 때문이다.

반려견 먹이 주기

중형견을 위한 몇 가지 음식들

아래는 중형견의 식단에 추천하는 일부 사료 브랜드들이다. 그들의 제조법은 개의 몸이 필요로 하는 것에 기초를 두고 있으며 거의 모든 품종에 알맞다.

  • 퓨리나 프로 플랜: 유명한 브랜드 퓨리나의 프로 라인은 여러분의 반려견이 필요로 하는 모든 것을 하나로 묶어 만족하게 해준다. 옵티헬스 기술을 통해 이 사료는 여러분의 반려견이 건강을 유지하고 그들의 털이 빛나게 해준다.
  • 로열 캐닌 미듐 어덜트: 이 브랜드 또한 전 세계적으로 알려져 있으며, 그 제조법은 반려견의 일상생활에 필요한 영양소 섭취를 보장한다. 그 밖에도, 오메가 3가 들어 있어 개의 피부가 훌륭한 상태를 유지하도록 도와준다.
  • 트루 인스팅 하이 미트: 이 사료는 반려견의 육식성의 유지를 위해 고안되었다. 즉, 채소보다는 동물 단백질에 더 바탕을 두고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몸을 지나치게 과포화하지 않기 위해, 제조할 때, 소화기관에 도움을 주는 섬유질이 풍부한 특정 채소들을 첨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