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이유식을 시작할 때

2019년 4월 29일
강아지 죽은 이유식을 시작하는 강아지를 위해 아주 적합한 첫 음식으로서 성견이 되기 위한 준비를 돕는다.

개들은 수명의 단계에 따라 필요한 영양소가 다르다. 강아지 죽은 강아지 이유식을 시작할 때 아주 적합한 첫 음식으로서 성견이 되기 위한 준비를 돕는다.

강아지 이유식을 시작하는 시기

강아지 이유식을 시작할 때는 강아지의 삶에 있어 처음으로 음식을 접하게 되는 시기이다. 동물은 신체적 행동적 변화를 경험하는데, 이러한 변화는 서서히 젖을 뗄 준비를 하게 한다.

하지만 강아지 이유식을 시작하는 것은 단순히 새로운 식단 이상의 의미가 있는데, 이 시기에는 강아지가 자신의 부모로부터의 독립을 시작하기 때문이다.

강아지는 능력과 생존 본능을 발달하기 위해 바깥세상에 대해 알아야만 한다. 따라서 성장을 위한 자신감을 얻고 좋은 자존감을 느끼는 것이 중요하다. 출생일로부터 3주 후부터, 강아지들은 신체와 정서적 성장의 새로운 단계를 경험하기 시작한다.

강아지 이유식을 시작할 때

이 모든 변화가 이유식 시작의 시기를 알리며 8~9주차까지 지속한다. 위가 커지기 시작하고 저항력이 더욱 강해진다. 이는 음식을 더욱 잘 삼키고 소화 시킬 수 있게 해준다. 동시에, 강아지의 첫 유치가 나기 시작한다. 그에 따라, 더 배고픔을 느끼거나 가만히 있지 못하기도 한다.

강아지들의 호기심 발달은 어미 개의 특정 습관이나 행동을 관찰하고 따라 하게끔 한다. 강아지가 냄새를 맡는데 관심을 보이거나 어미 개의 음식을 먹으려고 하는 것은 일반적인 습성이다. 하지만, 강아지들은 아직 완벽하게 씹거나 고형 음식물을 소화하지는 못한다.

건강한 수유

건강한 암캐는 강아지가 태어나자마자 수유를 시작하여, 6~7주가 될 때까지 수유를 지속한다. 수유가 가장 집중되는 시기는 강아지가 2~3주차가 되어 강아지 이유식을 시작할 준비가 되었을 때다. 강아지가 적당한 양의 질 좋은 모유를 섭취하기 위해서는, 어미 개가 잘 먹는 것이 중요하다.

어미 개의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영양적 신체적 요구를 충족하는 데 목표를 두어야 한다. 그러한 이유로, 적당한 단백질이 포함된 균형 잡힌 음식을 제공할 것을 권장한다. 암캐는 이 식단을 출산하기 며칠 전부터 시작할 수 있으며, 수유 기간이 끝날 때까지 지속해야 한다.

적절한 시기에 이유식을 시작해야 하는 이유

불행히도, 많은 사육자가 강아지 이유식 시기가 비용효율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지키지 않으며, 생후 30일이 되기 전에 강제로 어미 개와 분리한다. 이런 경우, 강아지들은 자연스러운 신체의 변화를 경험하지 못하고, 오히려 환경과 습성의 갑작스러운 변화를 경험하게 된다.

이러한 모든 잘못된 관행은 대개 강아지들의 신체적, 감정적 건강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신체에 있어, 강아지는 모유로부터 얻는 필수 영양소와 항체의 공급이 중단됨에 따라 면역 체계 발달이 저하되고 무수한 질병에 걸리기 쉬운 상태가 된다.

동시에, 어미 개와의 갑작스러운 분리는 감정적으로 영향을 미쳐 새로운 환경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감을 유발한다. 강아지를 구매하거나 입양할 때 이 점을 명심하자.

강아지 이유식 준비하기

강아지의 먹이를 줄 때 어떠한 소화나 면역체계의 장애를 피하고자 한다면, 서서히 변화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강아지 죽에 균형 잡힌 양질의 식품을 사용해야 한다.

수유 기간에 어미 개에게 사용한 음식을 똑같이 줘도 된다. 하지만, 12~18개월이 되기 전까지는 고형 강아지 사료에 익숙해지게 하는 것이 가장 좋다. 처음에는, 70%의 모유와 30%의 고형 사료를 배합하여 죽을 만들어야 한다.

짖는 새끼 강아지들

수유 기간

강아지 죽은 생후 3~4주 차가 되어 유치가 나왔을 때 시작할 수 있다. 죽은 균형 잡힌 식사를 위해 일일 모유 수유 시기 전체가 아닌 한번만을 대체하여야 한다.

강아지가 7주차가 되었을 때, 강아지 죽은 100% 고형 사료만을 이용해야 한다. 뜨거운 물을 고형 사료에 부어 약 30분간 식혀서 주기만 하면 된다. 죽은 실온이 되었을 때, 균질화가 될 것이며 비로소 강아지에게 먹일 준비가 된 것이다.

9주쯤 되면, 강아지는 고형 사료를 먹고 소화할 준비가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입양한 경우에는, 강아지 죽은 강아지를 위한 특수 분유로 준비하여야만 한다. 이 분유는 애견 상점이나 동물 병원에서 구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