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을 만한 브리더의 자질과 선택법

2019년 4월 29일
양심적인 브리더는 무조건 새끼만 빼지 않는다. 사랑으로 개를 키우며 브리더의 기본을 지키는 사람이어야만 한다.

브리더는 아주 오래 전부터 전 세계에 존재해왔다. 강아지 입양을 생각하는 사람들을 위해 이번 글에서는 믿을 만한 브리더의 자질과 선택법에 관해 다룰 것이다.

브리더의 책임

브리더는 특정 종류의 동물을 키우는 데 전념하는 사람이다. 말, 개, 고양이, 새는 물론 물고기까지 다양한 종류의 브리더가 있으며 육감과 지식을 기반으로 기르는 동물의 외형적 특징을 발달하게 한다.

브리더는 대부분의 시간을 위생적으로 관리하는 업장에서 보내는데, 이곳은 동물의 건강 및 안전이 보장되는 곳이기도 하다. 또한 근처나 업장에 상주하는 수의사와 함께 일하기도 한다.

믿을 만한 브리더의 자질과 선택법

브리더가 키우는 개는 건강하고 그 종의 특징을 모두 갖추고 있어야 한다. 외형적 결점이나 행동 문제가 있는 개들은 절대 교배하지 않는다.

또한 알려진 것과 달리 이종 교배를 하지 않는다. 교배할 때는 암컷의 수면 시간이나 수컷과의 관계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하며 신중을 기한다.

더 읽어보기: 이종교배로 인한 새로운 개 품종들

브리더의 양심

이상적인 브리더는 돈보다 특정 종에 대한 깊은 사랑으로 일한다. 그래서 자신들이 키우는 동물에 자부심을 갖고 노력하는 것이다. 하지만 동물을 장난감처럼 취급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반드시 브리더가 키우는 개들의 건강 상태에 대한 평판을 확인하고 분양을 결정하도록 한다.

브리더의 증명서

인정받는 브리더는 견종의 혈통, 체중, 건강 상태와 앞으로의 행동과 성장에 관한 증명서를 발급한다.

브리더의 자질

브리더는 특정 종에 관한 전문가다. 분양하는 종의 장단점이나 특징을 상세히 파악하고 있어야 하며 돈을 버는 일이기는 하지만 견종에 대한 사랑이 밑바탕이 되어야 한다.

세계애견연맹은 국가별 애견 단체를 통해 정확한 지침을 내린다. 미국에서는 미국 컨넬클럽이 세계애견연맹의 지부처럼 활동한다.

브리더의 양심

브리더는 키우는 견종의 심리, 역사, 공통 질병 및 행동을 잘 알고 있어야 하며 리더의 자질도 갖춰야 한다. 또한 개의 관리뿐만 아니라 견종을 양성하고 보호할 곳의 선택에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

브리더는 침착한 개와 개들을 돌보는 데 최선을 다할 직원들을 선택해야만 한다. 개들을 위해 직원들을 잘 관리하는 것도 브리더의 책임이다.

더 읽어보기: 진실 혹은 거짓: 믹스견이 더 건강하다?

브리더에게 교배는 어떤 과정일까?

암컷이 발정기가 되면 갑자기 떼를 쓰거나 나쁜 행동을 보일 수 있으니 문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 따로 공간을 마련하여 분리해둔다. 브리더는 교배 과정도 처음부터 끝까지 아무 문제가 없도록 신경을 써야 한다.

브리더의 교배

세계애견연맹에서는 교배에 관한 지침을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 교배할 장소의 조건을 갖춘다.
  • 다른 곳에 이동해서 교배한다면 미리 안전하고 깨끗한지 확인한다.
  • 암컷이 문제를 일으키면 브리더가 비용 책임을 져야 하며 이동까지 마쳐야 한다.
  • 암수 한 쌍만 교배한다. 미리 견주들과 동의하지 않는 한 암컷이 처음 정해진 수컷에게 거절당했다고 해서 다른 수컷과 교배할 수는 없다.
  • 새끼가 태어나도 미리 동의하지 않는 한 수컷의 견주가 권리를 주장할 수 없다.
  • 교배에 실패하면 수컷 견주가 보상을 받거나 다른 교배 기회를 무료로 얻을 권리가 있다.

골든레트리버 브리더들을 찾는 데 도움이 되는 웹사이트(https://www.grca.org/)를 한번 둘러보자. 아마 여러 가지 도움이 될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 Connolly, K. M., Heinze, C. R., & Freeman, L. M. (2014). Feeding practices of dog breeders in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Journal of the American Veterinary Medical Association. https://doi.org/10.2460/javma.245.6.669
  • Arman, K. (2007). A new direction for kennel club regulations and breed standards. The Canadian Veterinary Journal = La Revue Veterinaire Canadien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