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의 공원에서 일어나는 반려견 납치 사건

스페인의 공원에서 일어나는 반려견 납치 사건

마지막 업데이트: 06 10월, 2018

돈을 벌기 위해 납치한 개를 되파는 수법

스페인에서 개를 되파는 산업이 성장하고 있다. 납치한 개를 온라인 또는 오프라인 상점에 팔아서 이윤을 남기는 식이다.

그러나 잘 팔리지 않는 개는 출산을 위한 목적으로 열악한 환경에서 살아가야 한다. 더 심각한 경우에는 투견장에 팔려가서 목숨이 위태로워 진다. 운이 좋아야 생명을 유지할 수 있지만 대부분 죽을 때까지 억지로 싸워야 하는 운명에 놓인다.

그리고 이 납치범에게 협력하는 수의사도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주인이 반려견에게 심어 둔 인식표를 제거하는 시술을 해서 주인이 다시 찾을 수 없도록 한다.  

반려견 납치, 어떻게 발생하는가?

스페인의 공원에서 일어나는 반려견 납치 사건

동물 보호 단체와 경찰은 반려견과 산책하러 나갈 때 매우 조심하도록 권하고 있다. 

대대적인 수사가 이루어지고 있다. 피해자 중 일부는 바로 눈앞에서 사랑하는 반려견이 납치당하는 것을 목격하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너무나도 순식간에 일이 벌어져서 대처할 틈도 없이 상황이 끝나버렸다고 한다.

대게 납치범은 개를 낚아챈 뒤 공범들이 기다리는 차에 올라타서 빠르게 도주한다. 그래서 이미 견주가 따라가도 잡을 수 없는 것이다.

특히 공원에서 반려견을 납치하는 범죄가  성행한다고 스페인 신문을 도배하고 있다. 당신의 반려견이 다음 범죄의 희생양이 되지 않도록 범죄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 

반려견 납치 예방법

스페인 경찰청은 동일한 범죄가 계속 늘어남에 따라 가장 먼저 취해야 하는 대처 방법으로 가까운 관할 경찰서에 신고할 것을 꼽았다. 그리고 다음과 같이 대처할 수 있도록 권고한다.

  • 야외에 반려견을 묶어두고 자리를 떠나지 말 것: 쇼핑이나 다른 볼 일이 있더라도 이는 범죄 대상이 되기 딱 좋은 행동이다.
  • 항상 목줄을 채워서 다닐 것: 목줄이 느슨해지지 않게 관리하고 휴대전화나 길에서 마주친 지인과 대화하는 등을 이유로 반려견을 시야 밖에 두면 안 된다.
  • 차 안에 반려견 혼자 두지 말 것: 납치 대상이 되기 쉬울 뿐만 아니라 차 안의 온도 때문에 목숨이 위험해 지기도 한다.
스페인의 공원에서 일어나는 반려견 납치 사건

위에 내용과 더불어 주의해야 할 사항들이 또 있다.

  • 다른 사람에게 반려견을 맡겨야 하는 상황이라면 신뢰할 수 있는 인물인지 철저히 확인할 것: 이전 고객들이 남긴 리뷰나 추천서를 확인하는 방법이 있다.
  • 야외에 반려견을 혼자 두는 행위는 범죄 대상이 되기 쉽다는 생각을 항상 갖고 있을 것: 생활하다 보면 무심코 잊을 수 있는 부분이지만 가장 기본적인 태도이다.
  • 아무리 친절하게 다가와도 낯선 사람을 신뢰하지 말 것: 조금이라도 의심이 든다면 목줄을 단단히 잡고 갑작스러운 상황에 대비하도록 마음의 준비를 해야 한다.
  • 반려견에게 인식표를 심어 둘 것: 인식표를 심어두면 납치를 당한 상황에서 재빠른 대처만 이루어 진다면 다시 찾을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진다. 물론 납치범과 협력한 수의사가 이를 떼어버릴 수도 있지만 처음부터 인식표가 있고 없고에는 차이가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