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반려견의 상처 감염을 막는 방법

· 2019년 5월 2일
반려견의 상처를 집에서 치료하려면 반려견이 상처를 핥거나 긁지 않게 해야 한다. 우선 상처가 얼마나 심한지 살펴보고 뼈가 보일 정도의 상처를 입었다면 당장 병원에서 치료를 받도록 한다.

어떤 동물이든 상처를 입을 수 있다. 사람, 고양이는 물론 개들도 마찬가지다. 대부분 큰 치료가 필요하지 않을 때가 많지만 상처가 깊고 심각하다면 더 악화하지 않도록 반드시 소독하고 적절한 치료를 하여 상처 감염을 예방해준다.

상처 감염을 예방하는 소독

감염은 동물 질환과 합병증에 가장 큰 원인이 된다. 제대로 상처를 처치하지 않으면 반려동물의 삶이 힘들어질 수도 있다.

하지만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다. 상처 치료와 소독을 하려면 우선 침착하게 집에서 처치가 가능한지 병원에 가야 할지 상처를 살핀다.

집에서 상처를 치료하는 데 특별한 약은 필요 없다. 상비약만 잘 갖춰두면 된다.

상처가 심한 정도 판단하기

반려동물이 놀다가 혹은 일하면서 뭔가 불편하다는 듯 평소와 달리 자주 낑낑댄다면 무슨 문제가 있는지 확인한다.

집에서 반려견의 상처 감염을 막는 방법

반려견의 상처가 심각하다면 일단 핥지 않도록 입마개를 씌우고 절대로 맨손으로 상처를 만지거나 물로 씻어내지 않는다. 자칫하면 상처가 감염돼서 상황이 악화될 수도 있다.

전문가 대부분은 치료하는 동안 물리는 일이 없도록 입마개를 씌우라고 권유한다. 입마개를 씌우면 집중해서 신속하게 치료를 진행할 수 있다. 또 상처 주변 털을 잘라주는 것이 좋다.

힘줄이나 뼈가 보이거나 출혈이 멈추지 않는다면 수의사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최대한 빨리 반려동물을 병원으로 옮겨야 하는데, 이동하는 동안은 지혈에 신경을 쓴다.

출혈이 멈춘 상태라면 무엇보다 빨리 상처를 소독하는 것이 중요하다.

더 읽어보기: 좋은 수의사를 알아보는 법

반려견의 상처를 소독하는 방법

먼저 상처 부위에 묻은 오물을 닦아내야 하므로 요오드나 비눗물로 만든 소독제를 쓴다. 상처에 소독약을 직접 붓거나 거즈로 닦아내도 좋다.

따뜻한 물로 상처를 씻어내면 반려견이 침착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최소한 2분간 온수로 상처를 씻어주도록 한다.

상처 감염을 온수

상처에 잔여물이 남지 않도록 소독용 솜보다 거즈를 쓴다. 일단 상처를 닦아낸 후에는 치료제를 발라야만 상처가 빨리 아물 수 있다.

상처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얼음주머니를 대는 것도 도움이 된다. 상처에 직접 닿을 수 있는 약품이나 제품은 반드시 동물에게 아무 해가 없는지 확인하도록 한다.

더 읽어보기: 반려견을 위해 꼭 필요한 구급상자

상처 감염을 막기 위한 마지막 주의 사항

상처를 소독한 후에는 더 이상 건드리지 말고 반려동물이 상처를 긁거나 핥지 않도록 주의하며 지켜본다. 상처는 통풍이 잘 돼야만 빨리 낫는다는 사실도 기억해두자.

그러나 반려동물이 상처가 아무는 동안 얌전히 있지 못한다면 상처가 더 커지지 않도록 붕대를 감아두는 것이 좋다. 또한 상처를 핥거나 붕대를 풀지 못하도록 반려동물에게 넥 칼라, 즉 엘리자베탄 칼라를 채워둔다.

붕대를 감은 상처를 수시로 확인한다. 부기가 가라앉지 않는다면 상처에 고름이 찼거나 뭔가 문제가 생겼을 수 있으니 동물병원을 방문한다.

상처가 잘 아물고 아무 이상이 없어 보인다면 편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넥 칼라를 빼준다.